My work focuses on unnoticed, hidden and forgotten spaces and people, things that get lost in the gaps between our daily lives. I use photography, video, and performance to tell stories that are not usually visible from the mainstream. Much of my recent work has been in collaboration with migrants, including Filipino workers in South Korea and North Korean escapees, exploring human consequences and social reactions to migration. My work has been exhibited and distributed in various galleries, public spaces, film festivals and internet channels. I am very interested in exploring different places to work and show work, besides the conventional spaces of galleries and theatres.

 

Download CV: Eng Kor

imminyung@gmail.com

 

일상 속에서 잘 보이지 않는 숨겨진 공간과 사람들에 관심이 있다. 사진, 영상, 퍼포먼스를 통해 주요 미디어에서 다루지 않는 이야기들을 전한다. 최근의 작업들은 주로 이민자들-한국의 이주 여성들, 필리핀 노동자들, 탈북민들-과의 협업을 통해 만들어졌다. 이주 현상에 대한 사회적 시선을 탐구한다. 갤러리, 공공장소, 인터넷 등 다양한 공간에서 작품을 발표해왔고, 전형적이지 않은 공간에서 작품을 실험하는 것에 관심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