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yung Im (b. Seoul, 1987) is a multi-disciplinary artist. Her early photography work focused on unnoticed, hidden and forgotten spaces and people, the gaps between our daily lives. Repurposed structures, artifacts of unseen moments, people lost in the city - her photos find the stories and small formal beauties that our distracted, abstracted minds censor on a daily basis.
After studying photography in Chung-ang university, she received the Mirae award from the Geonhi art foundation and Canon Korea. Since then she has worked with photography, video and performance, exhibiting and distributing in galleries, public spaces, film festivals and internet channels. Much of her recent work has been in collaboration with migrants, including Filipino workers in South Korea and North Korean diaspora, exploring human consequences and social reactions to migration. She also works as a curator and educator. Currently she lives and works in the UK focusing on human rights issues in North Korea.
Her work has been presented in shows throughout Europe and South Korea including Kunsthalle Erfurt(Germany), Seoul Museum of Art(South Korea), Hangar(Spain), La Générale(France) and Jubilee Library(UK). Awards include Seoul Photo Festival Portfolio Award (2011), Busan International Video Art Festival (2012), Art Council Korea's Public Art R&D Project(2014), Grants for the Arts from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2015).

 

Download CV: Eng Kor

imminyung@gmail.com

 

임민영은 198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중앙대학교 사진학과에서 사진을 공부하고 미래작가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일상 속의 미세한 변화들, 순간들을 담은 사진을 찍다가 도시의 사람들을 관찰하게 되었다. 특히 이주민들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한국의 이주 여성들, 필리핀 노동자들, 탈북민들 등과 함께 협업하여 사진, 영상, 퍼포먼스 작품을 만들어왔다. 갤러리, 공공장소, 인터넷 등 다양한 공간에서 작품을 발표해왔고, 작품 제작 뿐만 아니라 미디어 교육, 전시 기획 등의 영역에서 활동중이다. 현재는 영국에 거주하며 영상을 통한 북한 인권 운동에 힘쓰고 있다.
쿤스트할레 에르푸르트(독일), 서울시립미술관(한국), 앙가(스페인), 라제너럴(프랑스), 주빌리 도서관(영국) 등, 유럽과 한국의 다양한 곳에서 작품이 발표되어 왔다. 서울포토페스티벌 포트폴리오 공모전 수상(2011), 부산국제비디오아트페스티벌(2012),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공공미술 R&D 프로젝트(2014), 서울문화재단 예술창작지원사업(2015)에서 기금 및 수상한 이력이 있다.